래퍼 불리 다 바스타드 중학생 때부터 마약중독?

  • by

13일 고등래퍼와 쇼 미 더 머니 등에 출연해 이름을 알린 래퍼 불리 다 바스타드 윤병호가 중학생이던 시절부터 마약 투약을 해왔다고 고백을 했습니다.

 

 

 

 

불리 다 바스타드로 추정되는 한 인스타그램 계정(@f.t.w_independent_records)을 통해서 “2013년도에 기침약 성분의 코데인이라는 아편 계열 마약류부터 대마초와 스파이스 등 중학생 때부터 약물 중독이 심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어서 “스스로 인지하지 못한 채 언제든 마음만 먹으면 끊을 수 있다는 착각을 하고 고등래퍼에 출연을 했다”라고 했습니다.

 

 

 

 

그는 “이후 엘에스디와 엑스터시, 코카인, 케타민 등등 갑자기 얻게된 유명세는 혼란스러웠고 구할 수 있는 약물이란 약물들을 구해 필로폰과 헤로인, 펜타닐 등 너무 많은 마약을 하면서 주변 사람들과 가족들에게 마저 찢어지는 상처를 주게 됐다”고 고백했습니다.

 

그러면서 “팔로 형과 같이 했었던 갱생이라는 프로그램 이후로 마약들을 끊으며 끔찍한 통증과 금단증상을 겪었지만 제일 괴로웠던 건 제 잘못에 대한 죄책감을 마주하는 게 너무 고통스러웠다”라고 털어놓았습니다.

 

 

 

 

그리고는 “2020년 4월부터 지금까지 마약을 다 끊은 상태에서 죗값을 받기 위해 글라인더에 남아 있는 대마초를 피운 후 2020년 11월 11일 자수를 하게 됐다”라고 했습니다.

 

불리 다 바스타드는 “소변과 모발을 제출하고 소변에서 THC만 양성이 나왔고 혹시나 오래돼 나오지 않을 마약들도 처벌받기 위해 형사님께 증거사진들을 직접 내 손으로 보내드렸다”라고 밝혔습니다.

 

 

 

 

그리고 이어서 “많은 신뢰를 잃은 것을 알고 있다”며 “지금껏 처음으로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 내 행동으로 인해 상처받으셨던 모든 분께 용서받을 수 없겠지만 진심으로 죄송하다. 모든 처벌을 받고 멋있는 모습으로 찾아뵙겠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이후 해당 글과 사진은 삭제 되었고, 다시 “사정상 시약 감시 결과 사진은 내려야 할 거 같아서 본문은 삭제했다”며 “처음이자 마지막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전했습니다.

 

 

불리 다 바스타드 – 미안해 듣기

 

 

그런데 네티즌들 사이에서 해당 게시물의 진위에 대한 논란이 일고 있는데요.

 

문제의 이 게시물이 윤병호 공식 계정을 통해서 올라 온 것이 아니라는 점에서 일각에서는 누군가 윤병호를 저격한 것이 아니냐라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