래퍼 불리다바스타드 빚투 논란

래퍼 이로한(배연서)이 지난 17일 래퍼 불리다바스타드(이하 윤병호)의 인스타그램에 “개인적으로 해결하려고 그간 카톡, 디엠 등등 꽤 많이 보냈는데 상황이 호전되지 않아서 공개적으로 댓글 남긴다”라고 말문을 열었습니다.

 

이어 “네가 나한테 330만 원을 빌려 간 지가 벌써 2년이 다 돼 가는데 이제는 돈을 갚아야 한다는 사실을 잊지 말았으면 한다”라고 둘의 채무 관계에 대해서 언급했습니다.

 

 

 

 

그러면서 “그깟 금액이 문제가 아니라 돈을 빌리고 갚는 상황에서 생기는 문제를 네가 가볍게 생각 안 했으면 좋겠다. 네가 노력하고 투쟁하는 건 알겠는데 그와 별개로 내가 내 돈을 받아내는 게 이렇게 어려우면 되겠냐. 지금 없다면 어쩔 수 없지만 꼭 기억은 해주렴. 제발”이라고 했습니다.

 

이후 이 이로한의 댓글은 삭제되었고, 이틀 후인 19일 윤병호(불리다바스타드)가 인스타그램을 통해서 직접 자신의 입장을 밝혔습니다.

 

윤병호는 ” 로한이에게 일단 너무 미안하고 팬분들과 그동안 도움을 주셨던 분들에게 너무 죄송하다”라고 했습니다.

 

 

 

 

그는 “‘고등래퍼1’ 출연 이후 처음으로 큰 수입이 생겼었지만 이어졌던 비난에 공연이나 행사가 들어와도 무대에 오르기에는 시선이 무서웠다. 무대에 오를 용기가 없어 수입활동을 거의 하지 못했고, 앨범을 낼 때도 손익분기점을 넘기지 못해 회사에서도 정산을 한번도 받은 적이 없어 레슨으로만 생활을 해왔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미안한 마음에 빌린 돈을 어떻게든 갚으려 대출 신청을 했지만 승인이 나지 않았고, 월세 등 생활고에 시달리고 있는 상황이라 그동안 회피하기만 했던 것 같다. 로한이랑은 개인적으로 연락하고 있다. 정말 너무 미안하고 물의를 일으켜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를 했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