딘딘이 황제성의 추천으로 입양했던 미니 비숑의 비밀

  • by

28일 방송된 ‘아이콘택트’에서는 황제성이 딘딘에게 7년 전의 일에 대해서 사과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황제성은 “딘딘에게 미안한 게 있다”라며 “사과 아닌 사과를 하고 싶어서 신청을 했다”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딘딘은 “왜 불렀는지 진짜 모르겠다”라며 “그래서 온 거다. ‘아이콘택트’가 갈등을 풀고 화해하는 프로그램 아닌가. 그래서 내가 형한테 뭘 잘못했나 생각을 했다”라고 의아해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황제성은 딘딘에게 “7년 정도 된 것 같다”라고 말을 꺼내자, 딘딘은 그제서야 “그것 때문에 부른거구나”라고 말했습니다. 이어서 눈맞춤방의 블라인드가 내려가자 딘딘은 갑자기 눈맞춤 방을 나가려다 다시 자리로 돌아왔습니다.

 

아는 형의 소개를 받은 황제성은 딘딘에게 미니비숑을 추천해서 입양을 결심하게 해줬다고 하는데요.

 

 

 

 

딘딘 큰누나의 결혼으로 어머니가 외로워하자 강아지를 입양하게 된 것입니다.

 

그런데…. 딘딘은 “병원에 갔는데 미니 비숑은 다리가 짧은데 얘는 정말 롱다리라고 하더라. 의사 선생님이 미니 비숑이 아니라고 하셨다”라며 “나는 약간 친자 확인 같은 느낌이었다”라고 당시 상황을 설명해 폭소케 했습니다.

 

 

 

 

이에 황제성은 “어머니가 디디를 안고 계신 사진을 봤다”라며 “노루를 한마리 안고 계시더라”고 말해 MC들에게 웃음과 함께 놀라움을 안겼습니다.

 

딘딘은 “엄마가 키가 150cm정도인데 디디가 옆에 누우면 엄마의 무릎까지 온다”라면서 “디디가 지금 10.8kg이다. 원래는 11kg이었다. 엄마가 오십견이 왔다. 얘를 지금 못 든다”라고 설명해 폭소케 했습니다.

 

 

 

 

그러면서 딘딘은 “나는 아무 상관 없다. 디디가 온 이후로 반려견이 주는 행복을 깨닫고 있다”라며 “미안해하지 않아도 된다”라고 황제성의 사과를 쿨한 모습을 받아들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