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소속 성남시의원 불륜녀 폭행 협박 감금 혐의

  • by

5일 변환봉 변호사가 더불어민주당 소속 성남시의원 A를 3년여에 걸쳐 내연녀 B를 폭행 협박 감금한 혐의 등으로 B를 대리해서 4일 성남수정경찰서에 고소했습니다.

변환봉 변호사 측이 낸 보도자료에는 “A의원은 2016년 5월경부터 최근까지 B와 부적절한 만남을 유지했는데 데이트 폭력의 정도를 넘어선 폭행과 협박으로 한 여성의 삶을 무참히 짓밟았다”라고 했습니다.

그리고 “A의원이 자신을 기다리게 하고 남편과 있었다는 이유로 차 안에서 B에게 무수한 폭언과 폭행을 가했다”라며 “B 아이들의 핸드폰 번호까지 알아내 아이들에게 연락하기까지 했다”라고 덧붙였습니다.

A는 아이들을 빌미로 B를 협박하고 무수한 문자메시지를 보내고 이틀 동안 197차례 전화한 일도 있을 만큼 도저히 일반인 상식으로는 이해할 수 없는 모습을 보여 죄질이 극히 불량한 범죄행위라고 변환봉 변호사는 설명했습니다.

변환봉 변호사는 성남시의회에 더불어민주당 소속 A의원을 즉각 제명할 것으로 요구했는데요.

이에 성남시의회 민주당 의원협의회 측은 입장을 통해 “A의원의 개인 일탈과 관련해 성남시민에게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라며 “긴급의원총회를 통해 A의원에 대한 협의회 탈퇴를 의결했다”라고 밝혔습니다.

이날 A는 민주당 경기도당에 탈당계를 제출하고 시의회 의장에게 사직서를 제출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