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세 배우 정해인 백상예술대상 수상자 단체사진 자리 논란, 왜?

최근 ‘슬기로운 깜빵 생활’에 이어서 ‘밥 잘사주는 예쁜 누나’를 통해서 대세 배우로 떠오른 정해인이 때아닌 ‘스타병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이 논란은 3일 열린 제54회 백상예술대상에서 찍은 수상자 단체 사진 때문인데요.

해당 사진 속에 정해인은 가운데 자리를 잡고 있으며, 이를 본 네티즌들은 ‘센터 욕심’에 이어 ‘인성 논란’까지 일고 있습니다. 하지만 당시 상황에서 정해인 사전 조율된 자리에 있었을 뿐이라고 하네요.

3일 열린 ‘제54회 백상예술대상’에서 가장 핫한 스타로 떠오른 정해인은 ‘대세 배우’ 타이틀을 증명하듯 인기상 트로피를 거머쥐었습니다. 이후 백상예술대상 수상자 단체 사진 촬영이 이어졌고, 해당 사진이 공개가 되자 갑자기 일부 네티즌들은 정해인을 비난 했습니다. 쟁쟁한 배우들 사이에서 당당히 센터에 위치해 있었다는 이유입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TV부문 남여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한 김남주와 조승우가 정해인을 중심으로 양옆에 자리를 했으며, 영화부문 남자 최우수연기상을 수상한 김윤석은 뒤에 서 있었습니다. 이에 네티즌들은 정해인이 ‘센터 욕심’이 있는게 아니냐라는 의혹을 보내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정해인의 이날 자리 선정은 현장의 지침을 따랐을 뿐이라고 하는데요. 현장 관계자가 사진 촬영 전 수상자들의 위치를 직접 배치를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당시 현장에 있었던 한 관계자는 정해인을 둘러싼 이런 논란에 대해서 “사진 위치 선정은 현장에서 조율을 한 것이다”라고 자신의 SNS를 통해서 알리기도 했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