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자랑 출신 21세 트로트 아이돌 한여름

30일 한여름의 쇼케이스가 홍대 브이홀에서 열렸습니다. 그의 첫 정규 앨범 ‘HAN SUMMER’ 발매 기념 쇼케이스에 참석해서 “일단 가수가 되고 싶다라는 생각만 있었다”라며 가수에 대한 강한 애정을 보였습니다.

만 21세로 데뷔를 한 한여름은 최연소 트로트가수라는 타이틀을 얻었습니다.

한여름은 “어릴 때부터 트로트를 좋아했다”라면서 “노래 꺽임이 편안해지더라”라고 밝혔습니다.

이어서  그는 “트로트 가수는 오디션을 보기가 쉽지가 않다”라면서 “기회가 어렵게 닿아서 가수를 할 수 있게 되었다”라고 말했습니다.

한여름은 “이게 꿈인 것만 같다”라며 “뭔가 눈물이 날 것 같다”라고 데뷔 소감을 전하며 감격에 겨워 울컥하기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한여름의 첫 정규 앨범 ‘HAN SUMME’ 타이틀곡 ‘방가방가’는 EDM 트로트 입니다. 중독성 강한 멜로디에 상큼한 가사가 곡의 재미를 더욱 높여줘서 질리지 않는 트로트의 맛을 그대로 느낄 수도 있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