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이시언 ‘물곰탕 바가지 논란’에 직접 해명

  • by

4일 방송된 ‘나 혼자 산다’에서는 얼3형제 이시언 기안84 헨리가 세얼간이 결성 1주년을 기념해서 울릉도 캠핑을 떠나는 모습이 그려졌습니다. 

이날 방송에서 셋은 울릉도행 배표를 사고 배시간이 좀 남아서 아침을 먹으러 식당을 갔습니다. 물곰탕을 먹으러 한 식당을 방문했는데, 이때부터 일이 꼬이기 시작을 하는데요.

셋은 울릉도로 떠나기 전에 포항에서 식사를 하기 위해서 물곰탕을 주문했는데, 오류로 물곰탕 맑은 국물 3인분과 매운 국물 2인분을 시켜 총 5인분을 주문하게 되었습니다. 

이에 이시언은 “왜 5인분을 주셨냐?”라며 의아해 했습니다.

실제로 나운 식사는 맑은 국물 3인분과 매운 국물 2인분이었고, 빠듯한 배 탑승 시간 때문에 제대로된 식사도 못하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식사를 다 하지 못하고 1인분 당 17,000원이라는 적지 않은 금액을 지불해야 했습니다.

이 방송이 나간 후 네티즌들은 바가지를 썼다라며 해당 식당에 대한 비난을 하기 시작했습니다. 이 비난 여론이 점점 커지자 ‘물곰탕 바가지 논란’으로 까지 확대가 되었는데요.

5일 이시언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서 “포항에서 먹은 물곰탕! 완전 맛있어요. 대박! 배 시간 때문에 급하게 먹어서 아쉬웠지만, 사장님이 주문을 잘못 받아서 죄송하다고 돈을 안받겠다고 하는 거 드려야된다고 했더니 3만원만 받으셨어요. 여러분 오해하지 마세요. 잘먹었습니다”라는 해명 글을 게재해 ‘물곰탕 바가지 논란’은 일단락되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