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나 수상소감 길었다는 지적에 “언제 다시 받을지 모르니…”

5분여의 수상 소감이 길었다는 일부 네티즌들의 악플에 나나는 자신의 솔직한 심정을 밝혀 오히려 네티즌들에게 응원을 받고 있습니다.

나나는 이들에게 “감사한 마음 빠지지 않고 전하고 싶은 마음이었을 뿐이었다”고 밝혔습니다.

1일 나나는 인스타그램을 통해서 “언제 받을지도 모른 소중한 상”이라고 수상에 대한 소중함과 감사함을 전했습니다.

2020년 12월 31일 열린 ‘2020 KBS 연기대상’에서 조여정과 나나는 미니드라마 우수상을 공동 수상했는데요.

먼저 수상 소감을 전한 나나는 5분여의 시간을 사용하며 “너무 길죠?”라고 자기도 길다는 건 인식하며 물어보았습니다.

이에 도경완 아나운서는 “시간을 마음껏 드리고 싶지만 참고로 뒤에서 사장님이 기디리고 있으니 직원으로서 식은땀이 흐르지 아니할 수 없다는 점을 강조 드리고 싶다”라고 나나의 수상 소감 시간이 길다고 알렸습니다.

그 뒤에도 나나는 수상 소감을 이었고, 다음 순서 조여정은 1분 가량의 짧은 수상 소감 시간을 사용했습니다.

일부 네티즌들의 조여정과 비교되는 나나를 향해 무개념이라며 수상 소감에 5분여라는 시간을 사용한 것에 대해 비난을 이어나갔습니다.

이에 나나는 인스타그램에 “언제 받을지도 모르는 이 소중한 상. 감사한 마음 빠지지 않고 전하고 싶은 마음이었을 뿐이었는데. 그냥 심플하고 멋지게 하는 게 누군가가 바라는 수상소감인가? 난 말재주가 그리 좋은 사람이 아니어서. 이 좋은날 무거운 상을 받으면서 감사 인사의 시간을 눈치를 봐야한다니. 참 이상한 감정이 드네. 누군가의 좋은 일을 축하해줄 수 있는 사람들이 많아졌으면.”이라고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