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철 위근우 기자 젠더 갈등 설전

지난 20일 방송된 ’77억의 사랑’에서 김희철은 자살로 생을 마감한 구하라와 설리를 언급했는데요.

그는 “그 일을 겪고 가장 화난 것은 성별을 나눠 싸운다는 것이다. 남성들은 성희롱적인 발언으로, 여성들은 여성 망신이라고 모욕적인 발언을 했다. 두 친구가 떠나니 서로 탓을 하며 싸우더라”고 말했습니다.

김희철 발언 이후 위근우 기자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적으로 친했던 두 동료를 잃은 김희철 씨 분노를 내가 감히 이해할 수는 없을 것이다”라며 “고 설리 씨에게 남성 악플러뿐 아니라 여성 악플러도 있었고, 그 중 태세 전환이 있던 이들이 있던 게 어느 정도 사실이라 해도 이걸 성별간 갈등 문제로 치환해 둘 다 잘못이라 말하는 건 엇나간 판단이라는 생각”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위근우 기자는 “남성 악플러 여성 악플러 둘 다 잘못한 것은 맞지만 그 근거로부터 ‘성별 간 갈등’에서도 남녀 둘다 잘못이라는 결론을 이끌어낸 것은 논리적 비약”이라고 주장하며, 김희철의 ‘짬에서 나오는 바이브’ 가사를 사례로 들며서 “김희철 씨가 평소 믿던 ‘젠더갈등’ 담론을 정당화하는 건 그리 세밀한 분석이라 보지 않는다”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김희철은 위근우 기자 인스타그램에 “아저씨 악플러나, 범죄자가 ‘남자냐 여자냐’ 이게 중요하냐. 성별을 떠나 범죄 저지르면 그냥 범죄자다”라며 “나도, 그들과 친했던 동료들은 아직도 먹먹하고 속상해서 두 친구 이름을 함부로 못 꺼내고 조심히 언급을 하는데 아저씨는 뭔데 고인 이용해 이딴 글을 쓰는거냐. 댁들 싸우는데 고인을 무기로 쓰지말라”고 불쾌감을 드러냈습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