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호 연예부장, 구독자 30만 유튜버 카걸 저격

  • by

지난 9일 김용호 연예부장이 유튜브 채널을 통해서 ‘유재석도 속인 유튜버, 카걸의 정체’라는 제목으로 그동안 말이 많이 나왔던 구독자 30만 유튜버 카걸에 대한 저격 방송을 했습니다.

 

 

 

 

김용호는 이날 방송에서 최근 ‘유 퀴즈 온 더 블럭’에 출연한 피터박 카걸 부부를 두고 ‘리플리 증후군이 의심된다”라며 그동안 자신이 조사하고, 직접 제보받은 내용에 대해서 말하며 ‘거짓된 삶’이라고 주장했는데요.

 

피터박 카걸 부부는 유퀴즈에 출연해서 “테슬라 초기 투자자”라며 “초기에 엘론 머스크 형님 옆집에 살았는데, 대학생 신분에 대학교 등록금 정도를 투자하게 됐다. 1% 매입은 인터넷에서 너무 와전된 거다”라고 밝혔습니다.

 

 

 

 

김용호는 이런 내용에 대해서 “테슬라 주주면 0.001% 지분만 있어서 미국 증권거래소에 공시가 된다”라며 “하지만 카걸 부부의 이름은 어디에도 없다. 굉장히 미미한 주식을 갖고 있는 듯한데, 마치 테슬라 설립 초반에 투자한 것처럼 과장을 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리고 제보 받은 내용을 공개하며 “금수저나 부자가 아닌 평범한 유학생으로 알고 있다. 한국에서도 월세방에 살며 뚜벅이 생활을 했었는데, 유튜브를 하면서 부자 흉내를 내서 인기를 모으니까 ‘리플리 증후군’이 된 것 같다”라고 말했습니다.

 

 

 

 

또 피터박에 대한 저격도 했는데요. 피터박의 학력에 대해서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김용호는 “몇가지 학력은 과정된 것 같고, 탑기어 코리아에서는 외주 제작사 피디로 일했다고 들었다”면서 “수많은 슈퍼카 중에 자기 차가 과연 몇대나 될까?”라고 의혹을 드러냈습니다.

 

 

 

 

한편 피터박 카걸 부부는 어떠한 입장이나 해명을 내놓고 있지 않으며 현재 댓글을 차단해둔 상태입니다.

 

 

김용호의 카걸 저격이전에 이미 몇몇 유튜버들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카걸 저격이 있어왔었습니다. 하지만 그동안 네티즌들은 의혹이나 카더라 정도의 인터넷 자료들을 긁어 모아와서 ‘이러이러한 내용의 말들이 있다’ 정도의 내용으로만 저격을 해왔기에 별다른 이슈가 되지 않았습니다.

 

 

 

 

그런데 김용호가 대놓고 저격을 하니 언론에서도 받아적고 이런 똥받아 먹는 잡유튜버들까지 떡밥을 물으니 이슈가 되고 논란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