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막힌 유산 첫방송 시청률 20% 돌파

  • by

기막힌 유산 첫방송 시청률 20% 돌파

‘기막힌 유산’이 첫 회부터 시청률 20%를 돌파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KBS 1TV 새 저녁 일일드라마 ‘기막힌 유산'(극본 김경희 연출 김형일) 시청률이 20.1%(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로 첫 회부터 20%를 돌파하는 기염을 토하며 향후 시청률 추이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날 방송에서는 강세정, 신정윤의 강렬한 첫 만남이 그려지며 흥미진진한 스토리 전개를 예고했다.

고기 박스를 가득 실은 오토바이를 몰고 등장한 공계옥(강세정)은 밝고 씩씩한 모습으로 정육 시장 곳곳을 누비며 그곳 사람들과 막역하게 지내는 모습으로 그녀가 마장동에서 잔뼈가 굵었음을 짐작할 수 있게 했다.

기막힌 유산 첫방송 시청률 20% 돌파

그 시각 식품회사 본부장 부설악(신정윤)은 시장 조사와 물품 거래 계약을 위해 마장동 정육시장을 찾았다. 차에서 내려 목적지를 찾던 설악은 달려오던 계옥의 오토바이로 인해 그의 흰색 수트가 엉망이 되었다. 

순식간에 벌어진 상황에 설악은 소리도 지르지 못했고, 이 상황을 알지 못한 채 멀어져가는 계옥을 바라만 봤다. 

첫 만남부터 악연으로 맺어진 두 사람은 극 말미 냉동 창고에서 다시 조우했다. 설악은 더러워진 옷을 갈아입고 다시 시장에 갔다가 냉동 창고에 갇히게 되었고, 계옥은 배달일을 끝내고 고기 손질을 하기 위해 그곳에 온 상황. 

기막힌 유산 첫방송 시청률 20% 돌파

설악이 냉동 창고안에서 다급하게 문을 두드리는 소리를 들은 계옥이 칼을 든 채 문을 열었고, 놀란 설악은 계옥에게 고깃덩어리를 던졌다. 이를 머리에 정통으로 맞은 계옥이 정신을 잃고 쓰러지는 모습이 그려지며 다음회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켰다. 

첫 날부터 강렬한 만남을 갖은 계옥과 설악이 앞으로 어떤 관계를 이어나갈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기막힌 유산 첫방송 시청률 20% 돌파

새로운 ‘일일극 황태자’ 신정윤이 안방에 신선한 바람을 불어넣는다. 

20일 첫 방송되는 KBS1 새 저녁 일일드라마 ‘기막힌 유산’은 서른셋의 무일푼 처녀 가장이 팔순의 백억 대 자산가와 위장결혼을 하게 되면서 하루아침에 꽃미남 아들 넷의 새어머니가 되는 엉뚱 발랄 유쾌 발칙한 가족극으로 신정윤은 극 중 명문대부터 대기업까지 탄탄한 엘리트 코스를 밟고 있는 완벽한 훈남 부설악 역을 맡았다. 

이미 탄탄한 연기력과 훈훈한 비주얼을 지닌 준비된 배우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신정윤은 이번 ‘기막힌 유산’을 통해 첫 지상파 주연으로 나섰다. 캐스팅 공개와 함께 새로운 얼굴이 일일극 왕좌에 앉았다는 점에서 신정윤에 대한 기대가 증폭된 상황. 신정윤은 입증된 연기력과 캐릭터 소화력을 바탕으로 긴 호흡의 드라마를 전면에서 이끌어 갈 전망이다. 

기막힌 유산 첫방송 시청률 20% 돌파

‘기막힌 유산’이 대망의 첫 방송을 앞둔 가운데, 조각 같은 미모와 부드러운 미소를 장착한 신정윤의 포스터 현장 비하인드 컷이 공개되며 기대를 더하고 있다. 사진 속 신정윤은 여심을 공략하는 조각같은 미모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진지한 모습으로 포스터 콘셉트 시안을 살펴보는가 하면, 컷 소리와 함께 카리스마와 경쾌함을 오가는 컨셉을 완벽히 소화해내고 있는 것. 특히 촬영 내내 웃음을 잃지 않고 긍정적인 에너지를 전파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끌었다는 후문이다. 

신정윤은 “’기막힌 유산’을 재미있게 촬영 중이다. 첫 주연이라 얼떨떨하지만 나만 잘하면 된다는 자세로 열심히 임하고 있다. 즐겁게 촬영중인 만큼 시청자 여러분들의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 오늘 첫 방송 본방 사수!”라며 첫 방송 본방 사수를 독려했다. 

기막힌 유산 첫방송 시청률 20% 돌파

21일 시청률 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20일 첫방송된 KBS1 새 저녁 일일드라마 ‘기막힌 유산’(연출 김형일, 극본 김경희)은 20.1%(전국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다. 이는 전작인 ‘꽃길만 걸어요’의 마지막회 시청률 23.9%보다 낮은 수치다. 하지만 20%대 시청률로 시작, 앞으로를 기대하게 만들었다. 

‘기막힌 유산’은 서른셋 무일푼 처녀 가장 공계옥이 팔순의 백억 대 자산가와 위장 결혼을 하게 되면서 하루아침에 꽃미남 아들 넷의 새어머니가 되는 엉뚱 발랄 유쾌 발칙한 가족극을 표방한다. 배우 박인환 강세정 신정윤 강신조 이아현 남성진 김가연 박신우 박순천 이응경 등이 출연한다. 

따뜻하고 유쾌한 가족애를 보여주겠다고 한 ‘기막힌 유산’의 시청률이 어디까지 이어질지 귀추가 주목된다. 

기막힌 유산 첫방송 시청률 20% 돌파

20일 방송된 KBS1 일일드라마 ‘기막힌 유산’에서는 마장동에 거래처 사람을 만나러 나선 부설악(신정윤 분)의 흰색 수트에 공계옥(강세정 분)이 오토바이로 지나가며 핏물을 튀겼다.  

기막힌 유산 첫방송 시청률 20% 돌파

이날 설악은 정육점에서 로비를 받고 이면계약을 해온 직원을 해고하고, 앞으로는 “내가 시장점검부터 유통까지 다 챙기겠다”며 “재료 가지고 장난치는 건 절대 용서 못한다. 혀가 기억하는 건 쉽게 지워지지 않는다” 라며 퇴근 후 마장동으로 향했다. 

기막힌 유산 첫방송 시청률 20% 돌파

직원을 기다리며 정육점의 고기 상태를 확인해보던 설악은 급기야 냉동 창고까지 가서 점검을 했다. 나중에 자기가 냉동 창고에 갇힌 사실을 알고 “밖에 누구 없어요? 사람살려”라고 소리쳤다.  

기막힌 유산 첫방송 시청률 20% 돌파

마침 가게에서 정형 연습에 매진하던 계옥은 그 소리를 듣고 연습 칼을 든 채 냉동 창고 문을 열었고, 설악은 놀란나머지 꽁꽁 언 족발을 던졌다. 이에, 계옥은 그대로 맞고 기절해버려 향후의 전개에 궁금증을 자아냈다. 

기막힌 유산 첫방송 시청률 20% 돌파
기막힌 유산 첫방송 시청률 20% 돌파

첫 회부터 한시도 눈을 뗄 수 없는 빠르고 흥미진진한 전개와 긴장감 넘치는 스토리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은 ‘기막힌 유산’ 2회는 오늘(21일) 오후 8시 30분 KBS 1TV를 통해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