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자 50만 유튜버 ‘갑수목장’ 동물학대 의혹 논란

  • by

지난 7일 50만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브 채널 ‘갑수목장’에 대한 폭로를 한 유튜브 채널 <갑수목장의 충격자백, “내가 사다 죽아것도 아니고”>라는 제목의 영상에는 수의대생인 갑수목장이 동물을 학대하고 콘텐츠를 조작했다는 내용이 담겨 있습니다.

해당 폭로 영상을 올린 유튜버는 갑수목장과 편집자가 구독자들을 비웃는 발언과 여성을 성상품으로 보는 발언을 주고받았다고 주장했습니다.

폭로자가 공개한 영상에는 “저희는 같은 학교 수의대생들이다. 저희들 모두의 양심을 걸고 ‘진실’이다”는 댓글을 남기기도 하는 등 자신의 주장이 사실임을 주장했습니다.

폭로 영상이 공개되자 50만이 넘었던 갑수목장 구독자는 40만 정도로 급감했습니다.

논란이 계속되자 갑수목장은 8일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진행해서 입장을 밝혔습니다.

갑수목장은 “친구 추천으로 송아지외 길고양이 등을 찍어서 올려 관심을 받게 됐고 그 관심으로 더 큰 채널을 바라게 됐다”라며 “채널을 성장시키고자 거짓된 영상을 찍게 돼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사과했습니다.

그리고 고양이들을 학대하거나 굶긴 적은 없다고 동물학대 의혹에 대해서 반박을 했는데요.

그는 “아이들은 제가 시야에서 없어지면 바로 찾아올 정도로 저를 따른다”며 “이건 절대로 굶겨서 되는 게 아니다. 지금은 밥도 배부르게 먹은 상태다”고 해명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