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독자 24만 유튜버 겸 약사 ‘약쿠르트’ 성병 헤르페스 논란

24일 인터넷을 통해 구독자 24만 유튜버 약쿠르트에 대한 폭로 글 ‘약사 유튜버 0000에 대해 폭로합니다’가 올라오면서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글 작성자 A는 약쿠르트 유튜브 영상 썸네일을 모자이크해서 올렸지만 누가봐도 약쿠르트이었고, 자신이 저격하는 대상이 약쿠르트였습니다.

(바쁜신 분들은 빨간 글씨만 보셔도 내용이 이해갑니다.)

A는 자신이 약쿠르트 팬이었다며 “제가 그 사람에 대한 이야기를 하려는 이유는, 저에게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준 그 사람이 약사를 대표하며 계속 유튜브와 방송활동을 하고 제가 인터넷을 끊지 않는 이상 계속 그 상황을 알게 되는 자체가 너무 큰 고통이었기 때문”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그는 “4개월여간 그에게 섹파 취급을 당했다”라면서 “그리고 그 피해로 제가 가장 고통스러울 때에 그는 매몰차게 저를 버렸다“라는 주장을 했습니다.

A는 지난해 7월 자신이 먼저 약쿠르트에게 인스타그램 DM을 보내서 응원을 했고, 만나자는 제안이 와서 직접 만났다고 밝혔는데요.

A는 “콘돔 없이는 관계를 하지 않겠다고 말하는 저를 무시하고 그냥 관계를 가졌다“라면서 “그때는 팬으로서 그 사람을 너무 좋아했기에 무엇이 잘못된 건지도 판단할 수 없었다”라고 털어놓았습니다.

A는 “그 이후로 그 사람은 사귀자는 말도 없고 아무런 관계정립이 없었다”라며 “그는 저를 여자친구로 두지 않았지만 일주일에 한 번씩 저와 계속 잠자리를 가졌다”고 했습니다.

이어 “설마 저를 섹파로 취급을 할 수 있는 사람이라고는 짐작조차 할 수 없었다”면서 “이게 자연스럽게 남녀가 만나는 과정이라는 생각이 들게끔 만들었고 그래서 만나다보면 내가 노력하면 변할 수 있겠지라는 생각으로 계속 그와 만남을 가졌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자신이 생리 중이거나 부정출혈로 피가 나올때도 약쿠르는 관계를 요구했다고 주장하는 A는 “제가 생리 중에 해도 되냐고 물어보면 오히려 더 안전하다며 저를 안심시켰다. 약사가 하는 말이고 제가 좋아하는 사람이 하는 말이니 저는 아무의심 없이 믿었다“라고 했습니다.

약쿠르트로 인해서 헤르페스2형과 유레아플라즈마 라이티쿰 등 각종 성병 양성 반응이 나왔다고 주장을 하는 A.

A는 “병원에 가지 말라던 그의 말을 믿고 정말 병원에 가지 않았다면 영문도 모르고 그 고통을 생으로 겪어야 했을 거다. 내가 앞으로 면역력이 떨어질 때마다 이런 일을 겪을 수 있다니 너무 무서웠다”라며 “그 사람에게 아프다고 말하니 나는 안 아픈데 이상하다고만 말하고 연락이 없었다. 나중에 알고 보니 그는 그 시간 약대생들에 차를 돌리고 다음날엔 여성건강모임에 참석했더라”고 말했습니다.

그리고는 A는 “다시 만난 후에도 몇 번을 잠만 자는 관계가 이어지고 저의 몸과 마음은 계속 다쳤다. 그의 여자친구가 되지 못해서 슬펐던 게 아니라 절 사람으로 존중해주길 바랐을 뿐”이라며 “아무리 노력해도 달라지지 않는 관계에 지쳐버린 제가 연락을 하지 않으니그 사람도 이유도 묻지 않고 더이상 연락을 하지 않더라“고 약쿠르트와 연락이 끊어졌다고 했습니다.

A는 “이미 자신에게 성병이 있는 걸 인지하면서도 최소한의 안전장치도 없이 계속 관계를 하고 미리 얘기도 해주지 않았던 것, 그리고 성병에 옮은 걸 알고 회피하며 절 버렸던 것, 그리고 다시 찾아와서도 저를 그저 잠자리 도구로만 생각하며 자신의 즐거움만을 위해 절 이용했던 것. 이 모든 것들은 그 사람에게 얻은 육체적인 피해보다 더 아픈 마음의 상처다”라고 분노했습니다.

그리고는 이어서 “누구보다 의학지식이 있고, 방송매체에서 항상 건강과 예방을 강조하는 그 사람이 어떻게 나에게 그런 짓을 한 건지 지금도 믿기지 않는다. 나는 어쩔 수 없이 평생 바이러스를 안고 가는 몸이 됐지만 다른 제2의 피해자가 다신 생기지 않길 바란다“라고 덧붙였습니다.

한편 약쿠르트는 아직 공식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습니다. 현재 그의 유튜브 공식 채널의 영상은 모두 비공개로 전환된 상태이고, 인스타그램 역시도 게시물이 모두 사라진 상태입니다.

Related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