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은아, 이간질 하는 여배 폭로

  • by

지난 8일 고은아가 동생 미르의 유튜브 채널 ‘미르방’에 출연을 해서 대기실이나 촬영장에서 벌어지는 텃세에 대한 비하인드 스토리를 공개했습니다.

고은아는 “오해의 소지가 없길 바란다”라며 “내가 겪은 걸 솔직하게 말하겠다. 상대방이 누군지는 추측할 수 없도록 실명은 밝히지 않겠다”라고 말했습니다.

고은아가 큰 역할을 맡았던 한 작품에서 “기존 배우들과 신인 배우들이 많았다. 나도 신인이었다”라며 “처음에는 스태프들이 다 나한테 잘해줬고, 잘 지냈다”라고 회상을 했습니다.

그리고는 “어느날 갑자기 다들 나와 밥도 안 먹고, 피하기 시작했다. 배우부터 막내 스태프까지 날 피하는 분위기가 형성이 됐다. 나를 만나면 아래 위로 훑어봤다”라고 털어놓았습니다.

이어서 “하루 이틀이면 상관없는데 길어지니까 응어리가 지고 상처받아서 모 스태프에게 울면서 얘기했다. 같이 출연하는 여배우가 내가 배우분들 욕하고 다니고, 스태프들 뒷담화하고 다닌다고 했더라”라고 당시를 회상했습니다.

“그 여배우가 이간질한 것”이라고 말한 고은아는 “진짜 지능적인 게 처음에는 배우들한테 먼저 얘기를 했고, 그 얘기를 들은 배우들이 날 냉대했다. 그러니까 스태프들이 그 이류를 물어봤고, 배우들이 얘기해주니까 스태프 입장에서는 배우 입에서 나온 말들이니까 진짜라고 생각한 것이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서 그는 “너무 억울해서 모여 있는 배우들한테 가서 ‘나한테 먼저 말해줬으면 오해를 풀었을 텐데’라고 말했다”라며 “다들 미안하다고는 했지만, 그 여배우한테는 아직도 사과를 못 받았다”라고 폭로했습니다.

그 여배우의 행동에 대해 고은아는 “다른 여배우들은 우아하고 얌전한데 난 발랄했다. 현장에서 분위기 메이커 같은 역할이니까 그 여배우가 왠지 자기가 주목을 못 받는 거 같아서 시샘한 거 같다”라고 밝혔습니다.

TAG

고은아 영화, 고은아 드라마, 고은아 텃세 여배우, 고은아 뒷담화 여배우, 고은아 권사, 고은아 폭로, 고은아 정준영, 고은아 드레스, 고은아 미르 뽀뽀, 고은아 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