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채용비리 혐의 LG전자 영업본부 압수수색

  • by

경찰 채용비리 혐의 LG전자 영업본부 압수수색

경찰이 채용비리 혐의로 LG전자를 압수수색하는 등 본격 수사에 나섰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서울 중구 LG 서울역빌딩에 위치한 LG전자 한국영업본부와 마포구 상암동 상암IT센터에 위치한 LG CNS 2곳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경찰 채용비리 혐의 LG전자 영업본부 압수수색

경찰은 채용 비리 혐의와 관련해 LG전자 한국영업본부 인사팀에서 부정 채용 대상자의 이력서와 채점표 등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LG CNS의 경우 LG전자의 업무 관련 서버가 있는 곳이어서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오늘 오전부터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 중”이라면서 “구체적인 혐의에 대해서는 확인이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경찰 채용비리 혐의 LG전자 영업본부 압수수색

경찰과 LG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서울 중구 LG서울역빌딩에 위치한 LG전자 한국영업본부와 마포구 상암동 상암IT센터에 위치한 LG CNS 2곳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하고 있다.

앞서 경찰은 2013∼2015년 LG전자 한국영업본부에서 공개채용 등 인사 업무를 담당한 임직원과 부정채용 대상자 다수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검찰에 신청, 법원에서 발부 받았다.

 

경찰 채용비리 혐의 LG전자 영업본부 압수수색

이날 압수수색은 LG전자 한국영업본부에 집중된 것으로 전해졌다.

LG서울역빌딩에는 LG전자 인사팀, 사업부별 인사팀 사무실이 있고 상암IT센터에는 LG전자 업무 관련 클라우드 시스템이 위치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채용비리 혐의 LG전자 영업본부 압수수색

개인 PC는 물론 회사 서버 내 전산자료에서 이력서와 채첨표 등 인사 관련 자료를 확인하는 것으로 추정된다.

재계에 따르면 LG그룹은 검찰, 공정거래위원회 등 수사를 거치면서 업무 환경을 모두 클라우드 시스템으로 전환했다.

경찰 채용비리 혐의 LG전자 영업본부 압수수색

경찰은 광범위한 내사와 수사를 거쳐 LG전자의 관련 혐의에 대한 증거를 다수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법원이 발부한 영장 상의 범죄 혐의 기간을 감안하면 LG전자 재직자 뿐 아니라 퇴직자까지 수사 대상일 수 밖에 없다.

경찰 채용비리 혐의 LG전자 영업본부 압수수색

따라서 이번 수사가 어디까지 확대될지 주목된다.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혐의 등에 대해서는 수사가 진행 중이라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LG그룹과 LG전자 관계자는 “상황을 파악 중”이라며 “어떤 혐의로 압수수색을 하는지 답변이 어렵다”며 당혹해 했다.

경찰 채용비리 혐의 LG전자 영업본부 압수수색

경찰이 15일 LG전자 영업본부를 전격 압수수색했다.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오늘 오전 서울 중구에 있는 LG전자 영업본부에 대한 압수수색영장 집행중”이라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구체적인 혐의에 대해서는 확인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법조계와 업계 취재결과를 종합하면, 이번 압수수색은 LG전자의 채용비리 사건에 대한 증거확보 차원으로 보인다. 경찰은 영업본부 사무실 중 인사팀 전산자료 등을 중점으로 살펴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채용비리 혐의 LG전자 영업본부 압수수색

LG전자 측은 “경찰이 압수수색을 들어온 사실은 맞다”면서도 “수사 중인 사항이라 자세한 내용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증거물들을 분석한 뒤 해당 업무 관련자들을 불러 조사할 방침이다.

경찰 채용비리 혐의 LG전자 영업본부 압수수색

경찰이 15일 LG전자 사무실을 압수수색 했다. 경찰은 LG전자에서 부정 채용이 있었다는 의혹을 수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채용비리 혐의 LG전자 영업본부 압수수색

서울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이날 오전부터 LG전자 영업본부를 압수수색 중이라고 밝혔다. 서울 중구에 있는 LG전자 서울역 빌딩 인사팀 사무실이 수색 대상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인사팀 전산자료가 보관된 곳에 대한 압수수색을 진행하면서 부정채용 의혹 대상자의 이력서와 채점표 등을 확보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