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자골 사건 총정리

  • by

감자골 사건 총정리

1990년대 초반을 주름잡았던 코미디크루였다. 1991년 KBS 1회 대학개그제 출신 멤버들로 이루어져 있으며 멤버는 위 사진과 같이 김국진, 김용만 , 박수홍, 김수용으로 이루어져있다.

당시 KBS 코미디의 대세는 봉숭아학당으로 대표되는 캐릭터쇼나 심형래 류의 슬랩스틱 코미디가 대세였고 MBC에서는 주병진, 이경규를 앞세운 토크코미디가 큰 인기를 얻고 있었다. 이에 당시 KBS 코미디언 중 우리도 토크코미디를 해보자는 생각을 가진 대표적인 인물이 감자골 네 사람이었고 마침 당시 KBS PD가 기존 대학개그제 콤비가 아닌 새롭게 잘 맞는다고 생각되는 코미디언들을 묶기 시작했는데 이 네 사람이 묶이게 되었다.

그리고 SBS의 개국으로 선배 코미디언들이 대거 SBS로 이적하고 KBS 코미디언들이 세대교체를 이루는 시점이어서 쇼 비디오 자키의 뒤를 이은 한바탕 웃음으로라는 코미디 프로그램에서 주축을 이루며 KBS의 여러 프로그램에서 MC를 맡는 등 승승장구 했으며 넷이서 같이 CF를 찍는 등 당대 최고의 코미디팀으로 인정받았다.

감자골 사건 총정리

팀의 이름인 감자골은 넷이서 팀을 이룰 당시 박수홍이 김국진에게 “형, 우리 팀 이름은 뭘로 할까요?”라는 물음에 마침 감자를 먹고있던 김국진이 “그냥 이걸로 하자”고 해서 감자골이라는 이름이 붙었다고 한다.전성기가 빨리 찾아온 만큼 이들에게 시련도 엄청 빨리 닥치게 되었다.

이를 설명하기 위해서 당시 연예계 상황을 설명을 하자면, 요즘이야 방송사 공채 연예인도 전속기간 어느 정도 채우면 기획사와 계약을 할 수 있었으나, 이때만 해도 방송사 공채는 방송사의 전유물이었고, 이적도 쉽지가 않았다. 그렇다보니 방송사에서는 싼 값에 기용 할 수 있는 공채들을 이 프로그램 저 프로그램 출연시키면서 많이 부려먹었다.

감자골 사건 총정리

 

이 상황에서 선배들의 대규모 이적으로 감자골 멤버들도 기회를 받아 많은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있었는데, 이들도 마구잡이로 출연하면서 몸을 혹사 시키게 되었고, 특히나 인기를 끌고 있었으니 여기저기서 많이 출연하였다. 혹사가 심하자 팀의 맏형이었던 김국진은 PD들에게 사정을 했지만, 당시 막강한 권한을 가졌던 PD들에겐 씨알이 먹히지 않았다.

결국 김용만이 몸져 눕게되었고, 이에 열받은 멤버들이 김국진 주도하에 1993년 1월 출연 프로그램에서 모두 하차하게 되었다. 이때가 데뷔한지 불과 2년차였다.

그러나, 선배들이 이들에게 프로답지 못하다고 비난하였다. 이 상황에서 유일하게 감자골을 옹호해준 사람이 임하룡과 이경규뿐이었다고 한다. 임하룡은 특히 “얘네들이 어린 아이들도 아니고 군대 갔다 온 성인이니, 나름대로 이유가 있어서 방송사 측에 항변한 것일텐데 왜 우리 동료들이 같은 목소리를 내주지 못할 망정 싹도 안 자란 아이들을 영구제명시키냐.” 면서 그들을 옹호해 주었다.

감자골 사건 총정리

결국 견제와 피로누적으로 지친 이들은 같은 해인 1993년 2월 감자골은 당시 최고의 예능 프로그램이었던 MBC 일요일 일요일 밤에 출연하여 고별인사를 하고 미국행을 하기로 했는데, 녹화가 시작되기 직전 “프로그램을 열 개씩 하던 감자골이 갑자기 그만 둔 것은 MBC로 이적하기 위함이었다!” 라면서 임하룡을 제외한 방송 3사 코미디언들 모두가 MBC로 쳐들어와서 녹화를 방해하기에 이르렀다. 이들이 난동을 피우는 통에 김국진은 스태프들을 따라서 개구멍으로 피신을 갔다고 한다.

참고로 이때 김국진을 숨겨준 사람이 최진실의 동생 최진영이라고 라디오스타에서 밝혔다. 1980년대 말 ~ 90년대 초에 활발하게 활동했던 코미디언들을 하나하나 떠올려보면 씁쓸해지는 대목. 감자골은 이경규가 선처를 호소하고 맏형 김국진이 나서서 “자신들이 다른 곳으로 이적하는 것이 아니라 코미디언으로서 은퇴하고 이민가는 것이다.” 라고 설득해서 겨우 시청자들에게 고별 방송을 할 수 있었다. 그렇게 감자골은 방송 3사 코미디언 협회에서 제명당한다. 이들의 KBS 선배 개그맨 이봉원은 후일 방송에서 감자골 사태에 대한 질문을 받자, ‘당시 나는 SBS로 이적한 상태라 아무 관련이 없다’는 파렴치한 변명을 했다. 피해자는 있는데, 가해자는 없는 이상한 사건.

우여곡절 끝에 고별 방송을 하고 김국진, 김용만은 미국으로 유학을 가게 되었다. 그러나 같이 가기로 했던 박수홍은 군대 영장이 날아와서 입대를 하게 되었다. 김수용은 비자 발급 당시 설문을 제대로 안 읽고 총기와 마약을 소지한 전력이 있다는 항목을 체크하는 바람에 비자가 안 내려와서 입국이 안 되었다고 한다.

감자골 사건 총정리

이 사건으로 인해 3사 코미디언 협회에 제명을 당하고 방송계를 떠나있었다.미국으로 유학을 간 김국진, 김용만은 이것 저것 해보다가 사태가 어느 정도 진정되었을 때인 1995년에 귀국하여 2000년대 초반까지 MBC에서 활동하며 최고의 전성기를 누렸으며, 군복무를 마친 박수홍은 전역 후 SBS와 MBC에서 활동하며 앞에 둘만큼은 아니었지만 전성기를 보냈다.

반면 비자 문제로 미국행이 좌절되고 이미 군대도 갔다온 상황이었던 김수용은 선배들의 핍박을 감수하면서 다시 코미디계로 복귀했다. 단역 위주로 활동하다가 어느 정도 상황이 나아지자 MBC로 이적하면서 나름 전성기를 누리게 되었다.

감자골 사건 총정리

개그맨 김수용이 ‘감자골 사건’ 이후 생활고에 시달렸다고 밝혔다.SBS플러스 예능 프로그램 ‘김수미의 밥은 먹고 다니냐?'(‘밥먹다’)에서 김수용은 “1993년 감자골 사건으로 방송 출연 정지를 당했었다”고 입을 열었다. 김수용, 김국진, 김용만, 박수홍까지 개그맨 동기들이 뭉친 개그 크루 ‘감자골’ 사건이 언급됐다.

김수용은 “선배들과의 불화설로 기사가 자극적으로 나왔다. 불화는 없었다. 당시 소문으로는 선배들한테 너무 버릇없는 애들로 난 거다”며 “3사 코미디언 협회에서 영구제명을 당했었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감자골 사건 총정리
감자골 사건 총정리

김수용은 “그때 해명을 했어야 했다. 그런데 어떻게 하는지도 모르고 우리가 선배들 욕 안 했으면 알아주지 않을까 했다. 조용히 잠적하자고 했다”며 “누구와도 연락 안하고 소통을 안했다. 잠적하면 잠잠해질 줄 알았는데 아니더라”고 말했다. 이어 “오해를 푸는데 한 2년 걸렸다. 2년 만에 선배들과 오해를 풀고 복귀할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감자골 사건 총정리
감자골 사건 총정리

김수용은 수입이 없어서 나이트클럽 행사 일까지 하게 됐다고. 그는 “쉴 때 수입이 없는데 먹고는 살아야 하니까 맥주 회사 홍보 일을 하게 됐다. 전국 나이트클럽에서 림보 게임 이벤트를 진행했다”며 “두달 동안 매일 했다. 집에도 안 가고 합숙까지 하면서 전국 나이트클럽을 다녔다. 연예인 개런티의 30분의 1 수준으로 받았다”고 설명해 안타까움을 더했다고 한다.